잠행 중 '호남 구애' 메시지
윤석열 "5·18은 살아있는 역사…독재에 저항, 헌법정신 증명"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이틀 앞두고 “5·18은 지금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5·18은) 어떤 형태의 독재와 전제(專制)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공개 일정을 삼가고 있는 윤 전 총장이 ‘5·18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대권주자로서의 행보로 분석된다. 총장 재임 시절 강조해온 헌법정신을 되새김과 동시에 ‘호남 구애’에 들어갔다는 해석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 사퇴 의사를 밝히며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온 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5·18에 대한 입장을 낸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광주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윤 전 총장은 직원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깊이 새기고, 현안 사건 공소 유지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의재판에 검사로 참여해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윤 전 총장은 당시 사형을 구형한 이유에 대해 “헌법을 침해한 중대범죄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이 5·18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18일 광주를 방문할지 관심이 쏠린다. 대권 지지율 1위를 이어온 윤 전 총장은 잠행을 거듭하면서 여권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지지율이 역전되기도 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은 5·18 기념식에 직접 참석하기보다 이후 적절한 시기에 광주를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측도 윤 전 총장의 기념식 참석을 전달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동훈/전범진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