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찾아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부회장과 EUV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마틴 반 덴 브링크(Martin van den Brink) ASML CTO, 이재용 부회장, 김기남 부회장, 피터 버닝크 ASML CEO. 2020.10.14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찾아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부회장과 EUV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마틴 반 덴 브링크(Martin van den Brink) ASML CTO, 이재용 부회장, 김기남 부회장, 피터 버닝크 ASML CEO. 2020.10.14 [사진=삼성전자 제공]

대권 도전을 시사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론에 대해 "이 부회장의 역할이 있다면,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때가 온 게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서 "개인적으로는 이 부회장이 형기를 다 마치는 게 좋다고 본다"면서도 "백신 문제와 반도체는 세계 기술 경쟁의 정점에 서 있다.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여권 대권주자가 '이재용 사명론'에 공개 찬성 입장을 밝힌 것은 이 의원이 처음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4주년 특별연설에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하겠다"며 사면론에 여지를 열어둔 것과 맞물려 여권 내 기류가 선회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이원욱 의원이 사면론을 제기했을 때만 해도 "개인 의견"이라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이런 얘기를 하면 '삼성 장학생'이라고 많은 비판이 있겠지만 소신 있게 얘기하는 것이 제 마음이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회장도 국민에게 더 정확히 사과하고, 이해를 구해 사회에 기여할 부분도 찾고, 이런 방법이 함께 모색되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 "연간 50만원씩 모든 국민에게 주면 25조원이 들어간다. 이건 세금을 쓰는 것"이라며 "전 국민을 하는 것보다는 2030 세대에 한정하거나, 어떤 시·군에 시범사업을 해보는 게 좋겠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대신 그는 자신이 제안한 참여소득을 언급하며 "국민 세금이 안 들어가고 우리가 배달하시는 분들, 식당 하시는 분들, 플랫폼을 키워나가는 분들에게 분배를 확실히 해서 함께 성장하는 혁신 경제와 분배 혁명을 통해 공유 경제를 확실히 만들어나가야 된다는 연구를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당내에서 제기되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당 지도부와 1등인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릴 문제라고 본다"면서도 "2007년도에 박근혜 후보가 1위였던 이명박 후보에게 경선 연기를 요청했는데 1위였던 이명박 후보가 그것을 수용하자고 하니 지지도가 더 올라갔다. 한 번쯤은 지도부도, 이 지사도 생각해 볼 문제라고 본다"고 했다.

야권의 유력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대한민국이 (인구가) 5000만이고 큰 나라다. 결국 경제·외교가 제일 중요한데 과연 (윤 전 총장이) 얼마만큼 준비돼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