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한경DB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한경DB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논문 내조' 등 각종 의혹에도 여성인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임명된 것과 관련,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더 큰 문제는 '(여성)할당 때문에 자질이 부족해도 임명한다'며 '권력이 여성을 끌어올려주고 있다'는 싸구려 생색을 낸 것"이라며 "경쟁의 일상을 살아가는 수많은 여성에게 모욕감을, 남성에게는 소외감을 주고, 양성평등 목표에 흙탕물을 끼얹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 의원은 지난 15일 SNS에 '여성할당제도를 주장하면서 제도를 모욕하는 이를 싸고도는 요지경 페미니즘'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여성인 장관이 필요해 임명강행하겠다는 대통령, 여성후보 찾기 어려우니 대충 임명하자는 민주당 남성 의원에 이어, 민주당 여성의원은 저더러 '너도 여자라 국회의원이 됐냐'고 공격에 나섰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임 장관이 최종 임명되자 윤 의원은 "반듯하고 능력 있는 여성을 열심히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여성의원인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장관에 임명된 여성이 능력이 모자라도 여성이어서 장관이 되었다고 하는 윤희숙 의원님"이라며 "그럼 의원님은 능력도 안 되는데, 여성이라 국회의원이 되신 것인가"라고 썼고, 남성의원인 강훈식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에서 "여성 후보자를 찾기가 참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여성이라 국회의원 됐냐'는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제 대답은 '예,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치 입문을 겁내던 제가 남자였다면, 공천관계자들이 긴 시간 공들이며 설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성공한 중장년 여성의 경우, 뭘 잘못하면 '여자라서 그렇다'라고 폄훼되고 차별받았지만, 남자 동료와 같은 성과를 내도 여성이라 더 눈에 띤다는 이점을 누린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질문을 하시는 여성 의원은 자신이 잘난 것 하나만으로 그 자리에 갔다고 생각하시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일찍 태어나, 희소하다는 이유로 유리한 대접을 받기도 했던 고위직 여성들은 다음 세대의 남녀 모두 억울하지 않게 살아갈 판을 조성할 의무가 있다"며 "양성평등 취지에 진정성 있게 공감하시는 여당 의원이 한 분이라도 계신다면, 해야 할 말을 하는 이들을 진영논리로 공격하지 마시고, 취지를 모욕한 같은 당 의원의 징계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라"라고 촉구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