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당권주자 인터뷰

"외부인에 의존 더이상 안된다
국민 피부에 닿는 정책 내놔야"
조경태 "野性회복 급선무…종부세 없애고 양도세 인하"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나선 조경태 의원(사진)이 “국민의힘은 야성(野性)을 잃은 ‘마마보이’식 정당”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당대표가 되면 종합부동산세를 없애고 부동산 양도소득세를 대폭 인하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책을 되돌려놓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언했다.

조 의원은 1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외부 사람에게만 의존하려고 하는 나약한 정당”이라며 “정당 힘의 원천은 국민의 마음을 얼마나 잘 읽느냐에 따라 좌우되는데, 민심을 파악하는 능력이 부족하다 보니 자꾸 외부에만 손을 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외부 대선 후보 영입에 혈안이 돼 있는 당내 분위기에 대해 “이런 식으로 가면 내년 정권 탈환도 어렵다”고 우려했다. 정부·여당의 실정(失政)에 따른 반대급부로 표를 얻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조 의원은 “유권자들이 원하는 제도,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내놔야 매력적인 정당이 될 수 있다”며 “지금보다 정당 지지율이 10%포인트 오르면 누구라도 입당하려고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조 의원은 당대표로 출마하면서 종부세 폐지와 양도소득세 인하를 대표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는 “종부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한국밖에 없는 특이한 제도”라며 “없애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에게 부담되는 세금을 줄이는 차원에서 부동산 양도세도 대폭 인하해야 한다”고 했다.

그 대신 부동산 투기는 반드시 근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불법 정보로 부당 이득을 올리는 사람은 잡아들여야 한다”며 “당대표가 되면 국민의힘 의원들과 그 친인척의 부동산 불법 투기를 우선 조사해 국민의 신뢰를 얻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개룡남·개룡녀(개천에서 용 난 남녀)’ 배출의 산실이던 사법고시를 부활시키고, 대학 입시에서도 정시 비중을 늘리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가 간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지적받는 주식 공매도 제도는 폐지하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에 대해 지난 1년간 무능했다고 혹평했다. 조 의원은 “여당에 협조할 것은 하고, 반대할 때는 최선을 다해 관철시켜야 하는데 싸우는 법을 잘 몰랐다”며 “임대차3법 같은 악법은 모든 국회 일정을 중지시키고, 국민을 설득하며 여론전을 펼치는 등 총력을 다해서 막아야 했다”고 꼬집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