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복 "여성이라 의원 됐나"…윤희숙 "요지경 페미니즘"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과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을 두고 설전을 주고받았다.

문 의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장관에 임명된 여성이 능력이 모자라도 여성이어서 장관이 되었다고 하는 윤희숙 의원님"이라며 "그럼 의원님은 능력도 안 되는데, 여성이라 국회의원이 되신 것인가"라고 썼다.

앞서 윤 의원이 "반듯하고 능력 있는 여성을 열심히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이라고 썼던 데 대한 반박이다.

그러자 윤 의원은 15일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할당제도를 주장하면서 제도를 모욕하는 이를 싸고도는 요지경 페미니즘"이라고 재반박했다.

윤 의원은 "여성인 장관이 필요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대통령, 여성 후보를 찾기 어려우니 대충 임명하자는 민주당 남성 의원에 이어 민주당 여성 의원은 저더러 '너도 여자라 국회의원이 됐냐'고 공격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지난 12일 라디오에서 "여성 후보자를 찾기가 참 어렵다"고 발언했던 것까지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의원은 "할당 때문에 자질이 부족해도 임명한다, 권력이 여성을 끌어올려 준다는 싸구려 생색을 낸 것이 잘못"이라며 "양성평등 취지에 공감하는 여당 의원이 있다면, 취지를 모욕한 같은 당 의원의 징계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