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통령이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은 1년 안에 감옥에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4일 대구 수성구 소재 지역구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여권의 과제는 문 대통령이 퇴임한 후 그의 안전을 보장해줄 수 있는 후보를 찾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입장에서 (여권 대선 주자로) 이 지사는 무조건 아니다”라며 “제일 위험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 지사 외에 믿을 만한 사람을 어떻게 하면 만들어볼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문 대통령은 1년 안에 감옥 갈 수 있다, 누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것 하나만큼은 자신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복당 논란과 관련해서는 “복당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는 것은 국민의힘 일부 계파의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며 “이제는 당으로 돌아갈 때”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겐 애걸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도 합당하자고 하는 상황에 같은 식구는 못 들어온다는 것은 계파 논리로밖에 설명할 방법이 없다”며 “내가 복당하지 못하면 자기 계파의 보스가 대선 후보가 될 것 같은가”라고 지적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