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민심도 전달…문대통령 "집값 안정안돼 불만 빗발"
'당정청 원팀' 재확인…예정시간 30분 넘겨 90분간 차담
문대통령, 청문정국 해소엔 "고생 많았다"
문대통령에 건의 쏟아낸 與지도부…"재정·소통 확대해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4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당·정·청이 원팀이라는 데 공감하는 가운데 다양한 정책 건의를 쏟아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일 민주당 새 지도부가 선출된 지 12일만으로, 당청 수뇌부의 상견례를 겸해 열렸다.

당에서는 송영길 대표를 비롯해 윤호중 원내대표, 김용민·강병원·백혜련·김영배·전혜숙 최고위원, 윤관석 사무총장,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12명이,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등이 자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부동산 문제, 인사청문회 등 굵직한 현안이 즐비한 데다, 차기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여당 지도부의 목소리는 컸다.

오전 11시 시작한 간담회는 당초 예정 시간을 30분을 넘겨 낮 12시 30분께 끝났다.

방역 지침 때문에 오찬 대신 차담회 형식으로 열렸다.

문대통령에 건의 쏟아낸 與지도부…"재정·소통 확대해야"

◇ 테이블 위 오른 부동산…與 "청년 주택정책 강화해달라"
이날 간담회에서도 부동산 문제는 빠지지 않았다.

4·7 재보선 참패 원인으로 성난 부동산 민심이 꼽히기 때문이다.

송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당내 부동산특위가 꾸려졌다고 소개하며 재산세 문제 등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공개 간담회에선 "소위 '지옥고'(지하·옥탑방·고시원)라 불리는 곳에 살고 있는, 내 집 마련을 꿈도 못 꾸는 청년을 대상으로 한 주택공급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가 대응을 해왔지만, 주택가격이 안정되지 않아 불만이 빗발쳤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죽비를 맞고 정신이 번쩍 들만한 심판"이라고 표현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이 부동산 문제에 다시 한번 몸을 낮춘 모양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투기 수요 방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 기조가 유지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청년 대상 주택공급대책 건의는 잘 참조해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문대통령에 건의 쏟아낸 與지도부…"재정·소통 확대해야"

◇ 접종노쇼 예방 등 코로나 극복 머리 맞대
코로나19 방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아이디어도 이어졌다.

송 대표는 마스크 수급을 위한 앱이 개발·상용화된 것처럼 이른바 '접종 노쇼'를 예방하기 위한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고령자가 쉽게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는 시스템도 함께 건의했다.

나아가 여당 지도부는 변이 바이러스 대책, 백신 개발 및 선구매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윤 원내대표는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3분기 경제 호전 여건이 마련되고 있다.

당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내년 예산 대책을 정부와 의논하겠다"며 "시장과 재정, 금융이 호흡할 수 있는 여건을 위해 대통령도 관심을 갖고 재정당국에 각별히 지시해 달라"고 했다.

재정의 역할 확대를 건의한 것이다.

문대통령에 건의 쏟아낸 與지도부…"재정·소통 확대해야"

◇ 가라앉은 청문정국…'소통확대' 건의도
당초 간담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거취 문제로 인해 잡음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전날 박준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뒤 김부겸 총리와 나머지 장관들의 임명이 일사천리로 진행되면서 인사청문 정국은 주된 화제에서 벗어났다.

대신 송 대표는 "대통령이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 결단을 내려준 데 대해 고맙다"고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당 지도부가 인사청문회 문제를 처리하느라 고생 많았다"고 격려했다.

송 대표는 이어 "일하는 국회법 만들면서 청문회 제도 개선은 깊이 논의하지 못해 아쉽다.

여야 간 제도 개선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송 대표는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거론, "연설을 보고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더라"며 "대통령이 적절한 분기마다 이런 형태로 이야기를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 문대통령, '원팀·당 주도' 주문
문 대통령은 당 지도부의 건의를 경청한 뒤 "대선에서는 당이 주도하여 미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며 "당정청이 하나가 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목표를 제시하고 정책 마련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대선을 치러야 하는 당에 '원팀'을 주문하면서도 주도권을 인정하는 방식으로 힘을 실은 셈이다.

다만 무게중심이 당으로 이동하면서 여권 내 엇박자가 불거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도 있다.

실제 송 대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가 김부선으로 끝나 민심 이반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송 대표는 "SMR(소형 모듈 원자로) 분야에서 한국과 미국이 전략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발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어긋난 발언이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