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군당국 "조속 추진"
삼각공조 복원 급물살
한·미 군 당국이 이른 시일 내에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회담이 성사될 경우 한·미·일 삼각공조의 마지막 ‘퍼즐’이 맞춰진다. 대중(對中) 견제와 북한 비핵화를 위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미·일 삼각공조 복원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방부는 지난 12~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9차 한·미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양국이 “협력 증진을 위해 근시일 내에 한·미·일 3자 국방장관회담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다음달 4~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미·일 측이 국방장관회담을 조율 중이라고 지난 11일 보도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이 회의에 참석할 경우 2019년 11월 이후 중단된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이 재개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은 아직까지 열리지 않고 있는 3자 간 마지막 주요 외교·안보 고위급 회담이다. 한·미·일 3국은 지난달 2일 안보실장 회의를 시작으로 같은달 29일 합참의장 회의, 지난 5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12일 정보기관장 회의를 잇달아 열었다. 회담이 성사되면 북한 핵 위협에서 동북아시아 지역 정세까지 포괄적인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한국의 쿼드(미·일·인도·호주 4개국 안보 협의체) 부분 참여뿐 아니라 안보 분야의 협력 논의도 이뤄질 수 있다.

한·미 군 당국은 “필수적인 훈련시설과 여타 핵심 작전시설로의 접근이 안정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며 연합군사훈련의 실기동훈련 재개 가능성도 시사했다. 한·미 양국은 2019년부터 대규모 야외 실기동훈련은 하지 않은 채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만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