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당권주자 인터뷰

"국민들이 정당 플랫폼 통해
법안 직접 제안 가능하게 할 것"
윤영석 "디지털 정당化가 윤석열 영입보다 중요"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당대표 후보라면 ‘누구를 영입하겠다’는 얘기보다는 구체적인 당 개혁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을 디지털 플랫폼으로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할 때 정치개혁도 이룰 수 있다”며 ‘디지털 정당화’를 강조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난 윤 의원은 “바깥에서는 빠르게 디지털 기술이 발달하고 있는데 도대체 왜 국회와 정치현장만 과거 체제 그대로 돌아가는지 모르겠다”며 “당의 디지털 정당 플랫폼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행정고시에 합격한 관료 출신 정치인이다. 고용노동부와 서울시 등을 거쳤고, 19대 국회에 입성해 경남 양산에서 내리 3선을 했다. 당내 소장파로 분류되는 그는 “정치생활 내내 남들이 얘기하지 않는 혁신을 외쳐왔다”고 자부했다.

윤 의원은 디지털 정당을 통해 국민입법을 가능하게 하겠다고 했다. 윤 의원은 “예를 들어 자동차정비업을 하는 국민이나 관련 전문가들이 ‘국민의힘 디지털 정당 플랫폼’에 구축돼 있는 법률 컨설팅 서비스와 입법도우미의 지원을 받아 입법권을 행사하게 하는 방식”이라며 “‘윤석열을 어떻게 할 거냐, 언제 영입할 거냐’ 같은 것보다 훨씬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입법을 하면 국회의원이 검토해 본회의장에서 의결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이러한 혁신에 국민의힘이 누구보다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원 및 국민의 의견이 손쉽게 당대표 및 지도부에게까지 전달되게 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국민과 당원들이 모바일과 인터넷 등을 통해 의사 결정에 상시적으로 참여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을 위해 청년층 및 중도층의 지지가 특히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윤 의원은 “급변하는 새로운 시대의 여론을 주도하는 20·30·40세대의 생각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받아들여야 수권 정당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현재 당규상 ‘당원 70%, 여론조사 30%’의 비율을 ‘50 대 50’으로 바꾸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국민정당으로 거듭나 달라’는 국민의 요구를 충분히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