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의원

김은혜 의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당의 매력자본을 극대화하겠다”며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초선 의원으로는 김웅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변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극적인 리더십 교체를 해야 마침내 대선 승리를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 ‘완전개방 경선’ 공약을 내세웠다.

신상진 前의원

신상진 前의원

이날 성남에서 4선을 지낸 신상진 전 의원도 “당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혁신의 기초와 통합의 기반을 튼튼하게 구축해 대선 승리를 만들어내는 진정성 있고 사심 없는 뚝심의 당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친박계 ‘전략통’ 김재원 전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제가 나서 당의 중심을 잡고 집권 전략을 수립하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