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 접견…한·미동맹 강화 공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DNI)을 만나 한·미동맹의 강화 필요성에 공감했다. 다음주로 다가온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측은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전략을 공유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방문한 헤인스 국가정보장을 만나 “헤인스 국가정보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접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헤인스는 미국 최초의 여성 국가정보장이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상원에서 가장 먼저 인준된 분”이라며 덕담을 건냈다. 이에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며 화답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오는 21일(현지시간)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관련 의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헤인스가 정보 당국 수장으로서 사실상 정치행보를 한 것에 주목했다. 이는 북한에 대한 메시지인 동시에 중국에 보내는 압박이라고 풀이했다. 또 일본에 비해 대중 메시지에 참여를 꺼리는 한국에 대해서도 참여를 독려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미국이 의도적으로 정보 수장의 동선을 공개한 것은 한국에 대해 한·미·일 안보협력에 동참하라는 메시지로 읽을 수 있다"며 "정부 당국자, 청와대 안보실장에 이어 대통령까지 만난 것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생각을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