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와 간담회…"당청 원팀으로 남은 1년 성공적 마무리"
"부동산 가격안정·투기근절·공급 함께 노력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당이 주도적으로 정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고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양한 현안에 대한 당 지도부의 발언을 청취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우리 당이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는 대통령으로 이어진다"며 "그러려면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가격 안정, 투기 근절, 안정적 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함께 기울이자"고 당부했다.

또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 자립을 위해 부처 간, 민관, 대기업·중소기업의 협업이 이뤄졌다고 거론하면서 "현재 반도체 패권경쟁 속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김부겸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이 새 진용을 갖췄고, 여당 지도부도 최근 새로 출범한 만큼 남은 1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당청이 원팀으로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접종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객관적인 지표로 입증되고 국제적 비교가 가능하니 성과를 평가할 수 있다.

당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전 11시에 시작해 1시간 40분가량 이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