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초선, 영남·수도권 서로 손가락질, 대선 패배 망령"
국힘 신상진, 당대표 출마…"당을 통합의 용광로로"

국민의힘 신상진 전 의원은 14일 "당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겠다"며 차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신 전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혁신의 기초와 통합의 기반을 튼튼하게 구축해 대선 승리를 만들어내는 진정성 있고 사심 없는 뚝심의 당 대표가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전 의원은 운동권 출신으로, 성남 중원 지역에서 4선 의원을 지냈다.

당내에서는 비교적 계파색이 옅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7년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때도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바 있다.

신 전 의원은 "4·7 재보선으로 패배주의를 극복했지만, 유력 정치세력을 등에 업고 (당 대표 경선이) 대선경쟁 대리전 양상으로 치닫는다는 비판의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며 "이번 전당대회는 혁신·통합의 전기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중진과 초선이 서로 깎아내리고, 영남과 수도권이 서로 손가락질 하는 모습에서 대선 패배의 망령이 살아나는 듯 하다"며 "우리끼리 이전투구하지 말고 정책과 노선으로 치열하게 경쟁하자"고 제안했다.

신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야권 대선 후보군의 통합 원탁 테이블을 즉시 마련하겠다"며 "자유민주 세력의 사회적 연계를 위한 시스템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