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사퇴에 "부부는 경제공동체…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4일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능력 검증과 개인 문제를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고위에서 "야당이 반대하면 다음 정권부터 적용되는 단서를 달더라도 차제에 청문회가 개선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전지전능한 인력으로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할 수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서 검증하고 있다"며 "검증은 언론 및 국회 등 3자를 통해 완성되는 것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는데 맞는 말"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진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해수부 내에서도 평판이 좋고 능력 있는 분이지만, 도자기 사건이 국민 눈높이에서 수용되기 어려운 면이 있었다"면서 "부부는 경제공동체이기 때문에 상호간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안타까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또 전날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면담과 관련, "반도체에 정부가 지원하는 데 그런 지원을 받는 삼성, 현대, 하이닉스가 1차, 2차 벤더와 같은 하청업체들에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하는 것과 같은 논란이 나오지 않고 같이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송영길 "청문제도 개선필요…능력검증과 개인문제 분리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