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여성이라서 임혜숙 임명? 文 페미니즘은 꼰대마초"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반듯하고 능력 있는 여성을 열심히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장관 여성 30% 공약'을 의식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대신 임혜숙 과기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자 후보자 찾기가 힘드니 국민 눈높이에 미달해도 그냥 임명시키자는 말이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는 이 정부는 페미니즘을 외치기만 할 뿐, 믿는 바도 추구하는 바도 없는 꼰대마초에 다름 아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오랫동안 지속된 남성중심 사회구조 속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야 한다"며 "애써 찾은 후보가 자격미달이면 당연히 다시 좋은 후보를 찾아야 진정한 양성평등정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찾기도 힘든데 30% 채우기 위해 그냥 임명이라는 청와대와 여당의 발언은 우리나라 양성평등을 크게 후퇴시킬 뿐 아니라 안 그래도 심화한 20대 양성 갈등에 기름을 붓는 짓"이라며 "청년들로서는 차별시정적 제도의 존립근거를 공감하기는커녕 오히려 역차별이라 느낄 여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우리나라처럼 빠르게 발전한 나라는 세대별로 삶의 경험이 크게 다르고 정책을 느끼는 감수성도 다르다"며 "그런 만큼 양성평등에 대해서도 훨씬 더 섬세하고 유연한, 그러면서도 중심을 지키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