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광위, 정부 4년 차 국정과제 성과 소개
M버스 노선 3년 새 2배로…알뜰교통카드 이용 21만명으로 증가

두 개 이상 시·도 노선을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이 3년 새 약 2배로 늘어나는 등 광역교통 서비스가 꾸준히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정부 4년 차를 맞아 알뜰교통카드 및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 등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대광위는 광역교통 개선을 통한 단절 없는 교통서비스 제공, 광역교통 행정의 합리적 조정을 목표로 2019년 3월 19일 출범했으며, 중장기 정책 방향을 담은 '광역교통2030'을 마련하는 등 광역교통 정책을 수립·시행해왔다.

특히 국정과제 세부 사업 중 하나인 광역버스 확충과 관련해 대광위는 입찰제 방식의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고, M버스 노선을 꾸준히 확충했다.

이에 따라 2017년 말 22개였던 M버스 노선이 지난해 말 42개로 증가했다.

대광위는 또 출퇴근 시간대 버스 대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세버스를 활용한 증차 운행 지원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M버스 노선 3년 새 2배로…알뜰교통카드 이용 21만명으로 증가

또 다른 국정과제 사업인 알뜰교통카드도 사업 대상 지역과 혜택이 늘고 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약 10%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

알뜰교통카드는 2018년 세종·울산·전주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했으며 현재 136개 시·군·구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 2018년 말 2천 명에 불과했던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현재 약 21만 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기준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월평균 대중교통비를 약 20%(1만2천862원)가량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윤상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올해는 광역교통의 변화를 선도해 나갈 중장기계획을 마련하고, 국민 체감형 정책들을 발굴해 서비스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