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놀음 안돼"…김부겸 인준안 표결 본회의 소집에 "강력 항의"
김기현, 문대통령에 면담요청…"인사권자가 결단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3일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하면서 한 명이 자진사퇴 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는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있거나 청와대와의 관계에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며 대통령 면담 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오후 7시 국회 본회의가 소집된데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