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한 귀한 자산"이라며 복당에 찬성 의견을 피력했다.

박 의원은 13일 SNS에 "중도도 끌어않겠다면서 이 보수, 저 보수 가릴 때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열린 문이 홍준표에 닫히는 것도 어색하다"고 글을 썼다.

박 의원은 홍 의원에 대해 "사적으로 악연도 있지만 지난 이야기고, 사소한 이야기"라며 "문재인 정권 종식이라는, 더 거대하고 더 시급한 명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상황에서 '통 큰 통합', '통 큰 결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몽준 전 의원이 단일화 했다는 사례를 예로 들면서 "정권 교체를 위해 누구 손인들 못 잡겠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러쿵 저러쿵 말이 많지만 우리당 대선 후보였던 분"이라며 "당연히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귀한 자산으로 활용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한동 전 총리께서 '큰 바다는 강물을 마다하지 않는다(해불양수, 海不讓水)'라는 소중한 좌우명을 남기고 저희 곁을 떠났다"며 홍 의원의 복당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