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 논란에 휘말렸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13일 입장문을 내고 “공직 후보자에게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 후보자는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동안 배우자가 고가 그릇류 등을 별도의 세관 신고 없이 들여와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부적격 주장이 제기된 장관 후보 3명 중 최소 1명은 정리해야 한다는 당내 기류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임명 강행 시 형성될 부정적 여론을 감안한 결정이란 분석이다. 다만 야당이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임명 강행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됐다. 더불어민주당은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에 나섰다.

고은이/강영연/김소현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