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서비스, 최단 시간에 만나 尹 입당시킬 것…洪도 복당"
"安과 작당 안했다…김종인에 출마 알리고 '잘하라'는 말 들어"

국민의힘 당권 도전을 선언한 주호영 의원은 13일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두고 "(우리 당과) 함께할 수 있다는 뜻을 몇 군데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윤 전 총장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여러 채널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강연에서도 '퀵서비스'라는 표현과 함께 "당 대표가 되면 윤 전 총장을 최단 시간에 만나 최단 시간에 입당시키겠다"며 그의 영입에 자신감을 보였다.

주호영 "尹 국힘 합류 의사, 여러 채널로 확인"(종합)

주 의원은 "우리 당의 플랫폼을 이용해야 정치적인 뜻을 달성할 수 있다고 해야 통합의 모양새를 취할 수 있다"며 "간접 채널로는 (윤 전 총장이) 우리와 함께하겠다는 뜻이 아주 강하고 그렇게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이른 시일 내에 국민의당과의 합당도 이뤄낼 것"이라면서 "합당이 이뤄지면 당 밖에 있는 다른 분들도 단일화된 열린 플랫폼에 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홍 의원의 복당만 안 된다고 하면 또 다른 분란이 생길 수 있다.

당이 한두 사람을 녹여내고 관리하지 못한다면 집권 능력을 의심받을 것"이라며 "대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尹 국힘 합류 의사, 여러 채널로 확인"(종합)

한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주 의원을 향해 '4·7 재보선 기간 안철수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합당하려고 했지, 작당한 일은 없다"며 "오해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주 의원은 "원내대표 임기를 마칠 때 (김 전 위원장에게) 도와주셔서 고맙다고 전화를 드렸다"며 "당 대표 출마 선언을 알리는 전화도 드리고 '열심히 잘해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대구 출신인 자신을 겨냥한 '영남당' 논란에 대해 주 의원은 "출신 지역으로 규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므로 서로가 아끼고 주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대선 승리 전략과 관련해서는 "2030 세대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것에 당의 혁신을 더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 문제 해결"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