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석표 사무국장, 서중희 특검보, 주진철 특검보, 이현주 특검, 허섭 수사지원단장. 사진=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석표 사무국장, 서중희 특검보, 주진철 특검보, 이현주 특검, 허섭 수사지원단장. 사진=연합뉴스

[여의도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세월호 특검은 비상한 각오로 진상 규명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특검은 20일간의 준비 기간을 끝마치고 이날 공식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검은 첫 공식 일정으로 세월호 유가족들을 면담했습니다.

이현주 특검은 "참사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났지만, 그 기억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관련 증거를 따라가다 보면 진실에 도달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304명의 무고한 목숨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 이후 7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2014년 첫 검찰수사를 시작해 여러 차례 수사와 특별 조사 등이 이루어졌지만 여전히 의혹이 남아있다"며 "세월호 특검이 시작된 만큼 철저한 진상조사로 참사의 원인 규명과 그동안 제기되어온 모든 의혹이 남김없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세월호 특검은 비상한 각오와 사명감으로 수사에 임해주기 바란다"며 "민주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완전한 진실을 밝혀내고, 진상을 규명하는 일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 또한 모든 국민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희망고문은 그만, 백신 언제 오나?"
'국민의힘 방미 대표단' 박진, 최형두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대표단은 4일간 워싱턴 현지에 머물며 의회와 정부에 있는 주요 인사를 만나고, 이들에게 ‘백신 스와프’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방미 대표단' 박진, 최형두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대표단은 4일간 워싱턴 현지에 머물며 의회와 정부에 있는 주요 인사를 만나고, 이들에게 ‘백신 스와프’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사진=뉴스1

반면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수급 부족 사태를 맹비난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수급 부족으로 접종이 지연되자 전날 국민의힘은 자체적으로 백신 사절단을 꾸려 미국으로 파견했습니다.

백신 사절단 일원인 박진 의원은 "시급한 백신 확보를 위하여 절박한 종합상사 세일즈맨의 심정으로 간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어제 코로나19 백신 확보 외교를 위해 국민의힘 방미대표단이 출국했다. 늑장 백신 확보도 모자라, '나는 언제, 어떤 백신을 맞을 수 있냐'는 국민적 물음에도 '문제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정부여당을 두고 볼 수만은 없기에, 국민의힘이 나섰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75일이 넘었지만, 백신 접종률은 7.2%로 여전히 한 자릿수다. 심지어 지난 9일에는 백신 부족으로 신규 1차 접종자가 딱 3명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백신 부족이 뻔히 보이는데,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집단면역으로 다가가고 있다'며 희망고문만 하고 있으니, 어떤 국민이 이 정권을 믿음을 주겠나"라며 "행안부는 계약내용과 다른 백신 물량계획 자료를 제시해 제조사로부터 항의를 받기까지 했다. 얼마나 자신들의 공적을 올리기에 급급했으면 사실이 아닌 내용까지도 만들어 내고 있나. 이러니 '이게 나라냐' 하는 말이 다시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수급, 접종 계획은 국민 생명과 직결된 문제다. 국민 앞에 깨끗하게 공개해 백신과 관련된 국민 불안과 불신을 해소해 달라"며 "정직이 최선의 정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