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박·노 청문보고서 채택, 상임위 결정에 맡겨야"
진성준 "낙마 요청, 정당하지 않고 의회민주주의에 안맞아"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12일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당내 낙마 요구에 "정당하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출신의 친문 인사인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보고서 채택을 야당 지도부와 흥정해 결정하거나, 부적격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하지 않은 채 누구라도 한 명은 낙마시켜야 한다고 요청하는 것은 정당하지도 않고 의회민주주의의 원리와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보고서 채택 문제는) 상임위 결정에 맡기는 게 국회 운영의 기본 원칙에 부합한다"며 "인사청문위원들이 소관 상임위를 열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 결론을 내도록 해달라"고 원내 지도부에 건의했다.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거취 문제를 놓고 민주당 내 내홍이 이어지는 흐름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