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의장 주재 만남…결과 따라 오후 본회의 소집 가능성
여야 원내대표 내일 오전 회동…'김부겸 인준' 표결 주목

여야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다시 만나 인사청문 정국 해법을 논의한다.

12일 국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13일 오전 회동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박 의장에게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절차의 신속한 처리 필요성을 거듭 요청해왔다.

이날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인사청문특위도 예정돼있는 만큼, 원내대표 회동 결과에 따라 박 의장이 국회 본회의를 개의하고 임명동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여야간 원구성 재협상 이견이 여전하다는 점 등에 비춰볼 때 본회의가 열리더라도 법제사법위원장 등 공석이 된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은 상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