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보고서 채택 野 불참에 또 무산…與 "내일 다시 소집"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심사경과 보고서 채택이 12일에도 무산됐다.

민주당 소속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은 이날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하고 오후 2시부터 회의장에서 대기했으나, 국민의힘 소속 특위 위원들의 불참으로 회의가 파행했다.

국민의힘 소속 서병수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이 오후 4시께 회의장에 도착했으나 개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회의장에서 민주당의 개의 요구가 이어지자 서 위원장은 "이 자리에 있으면 논란만 된다"며 "오늘 회의는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걸 지적한다.

실질적으로도 여러분들이 논의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밝힌 뒤 자리를 떴다.

서 위원장은 그 직후 SNS에서도 "민주당의 개회 요구는 법적인 요건을 갖추지 못한 억지 주장"이라며 "위원장으로서 고의로 위원회를 개회하지 않으려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법대로 절차를 지키기 위해 법조문을 검토하고 수석전문위원과도 상의했다"며 "인제 와서 절차에 하자가 있다니, (제대로 된) 절차는 청문회 끝나고 3일 이내에 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간사인 박찬대 의원은 다음 날인 13일 오전 11시 다시 특위 소집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다시 한번 절차를 밟아 우리의 의견을 전달하겠다"며 "오늘처럼 은근슬쩍 넘어가지 못하도록 사회권도 이양받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