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보도 부인
미국 국무부가 “현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한국의 백신 협력 제안을 거절한 데다 백신이 주민들에게 전달되는지를 확인할 수 없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은 코백스와의 협력을 거절했고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한국의 제안도 거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같은 날 CNN방송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는 방안이 열려 있다”고 한 보도 내용을 사실상 부인한 것이다. 국무부는 “미국은 북한의 인도적 지원 요청을 고려할 수는 있지만 지원이 목표로 한 수혜자들에게 확실히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효율적인 감시가 동반돼야 한다”며 감시체계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는 북한은 최근 백신의 부작용을 강조하고 나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같은날 공개한 ‘코로나19 주간 상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23~29일 북한에서 751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모두 음성이었다. 현재까지 북한의 코로나19 누적 검사 수는 2만5986명에 불과하다. 보고된 확진자 역시 0명이다. 북한은 코백스를 통해 199만2000회분의 백신을 받기로 돼 있었으나 공급이 지연된 상태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