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복당 두려울 이유 있나"·박수영 "洪이 갈등 유발" 갑론을박
洪, 연일 SNS서 '복당 시위'…"의총서 복당 청문회 열어달라"

친정 복귀 의사를 공식화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연일 국민의힘을 향해 자신의 복당을 촉구하고 있다.

홍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황교안 전 대표 등 대선주자를 비롯해 당권 주자인 권영세 의원이 자신의 복당을 찬성하거나 국민의 뜻에 따르라 하고 있다며 서둘러 복당 관련 결론을 내달라고 요청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복당에 찬성하고, 당원을 상대로 조사하면 그보다 더 압도적 찬성이 나올 것"이라며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현재 최고위 역할을 하는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자신의 복당을 결정하는 데도 문제를 제기했다.

홍 의원은 "비대위는 임명권자인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한 달 전 사퇴해 유명무실화했다"며 "거기서 제 복당 문제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복당 청문회를 열어 결정해 주시고, 안 되면 전당원 모바일 투표라도 추진해 결정해 주실 것을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께 정중히 요청한다"고 적었다.

당내에서는 이날도 홍 의원의 복당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두려울 이유가 있는가"라며 "(홍 의원이) 복당해도 대선 주자 중 한 명이지, 그분이 주도해 당이 과거로 갈 일은 없다"고 밝혔다.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원영섭 전 조직부총장은 SNS를 통해 "군소 대선후보 수준을 뛰어넘는 홍 의원을 지지하는 국민과 당원을 존중해야 한다"며 "홍 의원의 복당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초선인 박수영 의원은 홍 의원이 복당에 반대하는 김웅 의원과 설전을 벌인 것을 상기하며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SNS를 통해 "대선주자까지 지낸 6선의 최고참 의원이 당 혁신을 기치로 내건 초선을 공개저격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라며 "초선과 갈등을 일으키는 좀스러운 태도가 많은 분이 염려하고 불안해하는 핵심 이유"라고 했다.

정병국 전 의원은 당내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중요하다"며 당심을 강조한 홍 의원과 온도 차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