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초선들, 당 패배 원인제공자들 나오면 입장표명해야"
원희룡 "보수 신뢰·중도 지지 후보는 나…尹·安 하나돼야"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2일 "보수의 신뢰를 받으면서 중도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는 후보는 바로 나"라고 자평했다.

원 지사는 이날 당내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지난 보궐선거에서 보수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중도 후보 안철수, 중도의 지지를 받는 보수 후보 오세훈 중에서 누가 승리하는지 지켜본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 과정에서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시장이 승리한 것을 두고 "내년 대선 승리 방정식의 예고편이 보궐선거에서 보여졌다"며 국민의힘 소속으로 보수층 지지를 기반으로 둔 후보가 야권의 최종 대선 후보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그는 "당 안에 후보가 있느냐 없느냐 얘기가 나오게끔 한데 대해 상당히 죄송스럽고, 분발해야겠다는 각오를 한다"며 "뜨거운 코리안 시리즈를 위해 몸 잘 만들고, 공 준비 잘 해서 함께 뛰는 경기를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 당 밖 인사에 대해서는 "하나로 단합해야 하는 것은 대선 승리의 필수조건"이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집권 이후 당내 개혁의 목소리가 실종되고 강경 지지층에 휘둘려 전국 선거에서 연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7 재보궐선거가 강경 지지층과 선을 긋고 중도 합리 노선으로 가야 한다는 교훈을 줬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다음 대통령은 단순히 한풀이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며 대통합을 강조했다.

원희룡 "보수 신뢰·중도 지지 후보는 나…尹·安 하나돼야"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시절 원 지사와 함께 소장파 그룹인 '남원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 멤버로 활동했던 정병국 전 의원도 이날 강연에서 초선 의원들이 당내 문제점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전 의원은 "당을 패배의 늪으로 빠지게 했던 원인 제공자들이 나온다고 판단하면 치열한 논의를 해서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나라당, 새누리당 때도 당헌·당규나 정강·정책이 잘못돼서 보수 꼴통으로 회귀했던 것이 아니라 행동 발언 자체가 잘못됐던 것"이라며 "비난받을 용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차기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출마 의향을 묻자 "정치적 일정에 대해 계획이 없다.

제가 하는 일도 벅차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