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 앞둔 김해 봉하마을 방역 강화


경남 김해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을 앞두고 진영읍 봉하마을 방역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추도식이 엄수되는 23일 전후로 추도객이 집중할 것으로 보고 노 전 대통령 사저와 묘역이 있는 봉하마을 일원에 방역·안내 인원을 확대한다.

21일부터 23일까지 평소 2명이던 근무자를 최대 8명까지 늘린다.

지난해에는 추도식 당일 8명이 근무했다.

추도식 당일에는 KF94 미착용 방문객을 마스크 500여개도 나눠 줄 계획이다.

이번 추도식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다.

참석 예상자는 유족과 정부 인사 등 70여 명이다.

추도식이 엄수되는 23일 오전 11시 전후 1시간은 봉하마을 내 차량 진입이 전면 통제된다.

대통령 묘역은 사전 협의한 참석자만 입장이 가능하다.

대신 현장을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을 위해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추도식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시행 중인 김해시 정책에 따라 서울역∼진영역 간에 운행하던 봉하 열차와 전국 지역별 단체버스, 김해시티투어의 봉하 특별코스도 올해는 운영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 추도식 관련 문의가 벌써 많다"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추도식 당일을 피해 방문해 달라"고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