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환경전도사' 정명채(75)시와 '청소년 멘토' 이영구(52)씨를 월간예성 5월 화제의 인물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봉방동 토박이인 정씨는 40여년간 지역 공원, 도로변, 공터에서 묵묵히 쓰레기 수거 등 활동을 벌여 왔다.

40년 환경지킴이 정명채씨 등 충주 '5월 화제의 인물'

겨울철 눈이 내릴 때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가장 먼저 제설에 나섰고, 장애인 가정의 눈도 치워주는 등 이웃들의 안전도 지켜왔다.

정씨는 "내가 원해서 한 일을 주변에서 좋게 생각해 줘 감사할 뿐"이라며 "깨끗해진 봉방동을 볼 때마다 행복하고 보람차다"고 말했다.

이씨는 충주시청소년학교밖지원센터에서 사회 교사로 6년째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40년 환경지킴이 정명채씨 등 충주 '5월 화제의 인물'

대학교에서 아동복지학을 전공한 이씨는 충주열린학교, 충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도 영어, 한글을 가르쳤다.

그는 토론 중심의 자유로운 수업방식으로 청소년들과 진솔한 소통을 하고 있고, 청소년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일을 중시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씨는 "청소년 스스로 당당한 삶의 주체이자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어른들이 든든한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