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시정 요구하며 병기 사례도 제시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프랑스어 자막에 '일본해' 표기"

1억8천 명이 가입해 보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에서 한국 드라마 '하백의 신부'를 방영하며 프랑스어 자막에 동해를 '일본해'로만 표기했다고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1일 밝혔다.

프랑스에서 석사 과정 중인 유학생 김다윤 씨는 넷플릭스에서 현지어로 이 드라마를 시청하던 중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하고 반크에 제보했다.

'하백의 신부'는 2017년 한국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인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코믹 판타지 로맨스 물이다.

현재 넷플릭스가 세계인들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문제의 자막은 드라마 11화 51분 분량에서 신세경이 '우리나라 동해 바다에서 석유도 좀 막 팡팡 솟게 해주세요"라고 말하는 대사에서 나온다.

여기서 동해를 프랑스어 'La mer du Japon'(일본해)'로 번역한 것이다.

반크는 우리나라의 드라마가 최근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기에 이러한 오류는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며 넷플릭스에 항의 서한을 보내고 번역을 고치라고 요청했다.

또 프랑스의 아틀라스 출판사가 발행하는 세계지도책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한 사례와 세계 최대 교과서 출판사 중 하나인 돌링 킨더슬리(DK), 온라인 지도 제작사 월드아틀라스,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동해'로 표기한 사례를 전달했다.

반크는 한국 관련 오류가 발견되면 글로벌 동해 홍보 사이트(whyeastsea.prkorea.com)에서 일본해 표기의 부당성과 동해 홍보 정당성 자료들을 넷플릭스에 보내달라고 유학생과 재외 동포들에게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