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만 세 차례 페이스북에 글 올려
국민의힘 복당 신청 조속한 처리 요구
지난 10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복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복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전날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선언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국민의힘을 향해 복당 신청을 조속히 초리해 줄 것을 거듭 요구했다.

홍 의원은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 주자로 나선 10여명 중 한명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일부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면서 "김기현 직무대행께서 복당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 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우리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입당을 애걸하고,다른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당 식구였던 막장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기현 직무대행을 향해 "당장 급한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2개월을 풍찬노숙 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3시간 뒤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렸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을 반대 하지 않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합당도 반대 하지 않는다"면서 "모두 무대 위에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대선후보 경선때 가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 진영에서 선거 운동을 하면 될것을 특정계파에서 자기 후보만을 위해 턱도 없는 명분을 내세워 저를 아예 무대에 오르는 것도 막을려고 하는 것은 참으로 속 좁은 비겁한 정치"라고도 했다.

또 이날 오후 세 번째 페이스북 글에서 "의총에서 거수로 찬반 투표를 한다면 반대가 많을 것 같다"고 말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그러나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왔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30명 다선은 찬성 쪽인데, 문제는 70명의 초·재선"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당권주자 10여명 중 초선 한사람과 특정계파 몇분이 반대한다는 말만 들었지 국민의힘 의원님들이 단체로 반대 한다는 말을 들은 바가 없다"면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 전당대회 축제의 장을 함께 할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하 의원은 "아무리 급해도 사적인 문자까지 앞뒤 자르고 공개하는 것은 정도가 아닌 듯하다"면서 "(문자의) 전후 맥락을 잘라먹고 아전인수식으로 활용하는 것을 보니 많이 다급하시구나 생각된다"고 홍 의원을 직격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