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진·최형두 내일 방미…"초당적 백신 의원외교"(종합)

국민의힘은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자체 대표단으로 박진 최형두 의원을 미국에 파견한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여당이) 국회 차원의 백신 사절단 파견 제안에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자체 대표단 방미 계획을 밝혔다.

김 대표 대행은 "우리나라는 백신 보릿고개란 말이 나올 만큼 절대적 백신 확보 수량이 부족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위협을 야당은 더이상 방치하거나 묵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과 최 의원은 12일 출국해 미국에 1주일가량 머물며 초청기관인 윌슨센터 등 싱크탱크와 미국 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과 만나 한-미 백신 스와프를 비롯한 양국의 백신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도·태평양 지역 비공식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도 현지 관계자들과 논의할 계획이다.

박 의원은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방미 계획을 설명하면서 "당이 가동할 수 있는 미국 내 채널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백신 확보를 위한 초당적인 의원 외교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1일 미국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성과 있는 정상회담이 되도록 야당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와 함께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한 아미르 페레츠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의 만남을 거론, 이스라엘이 필요하지 않게 된 여분의 백신을 한국에 제공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면서 "이스라엘과도 백신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