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원희룡도 "복당 찬성"…하태경 "의총 열면 반대가 많을 것"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1일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며 자신을 조속히 복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주자로 나선 10여명 중 한 명(김웅 의원)을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 입당을 반대하지 않는다.

안 대표와의 합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모두 무대 위에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이 거론한 '막장 공천'을 결재했던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SNS에 "상대편을 도왔던 분들도 영입하고 통합하려 하는데, 원래 우리 식구였고 대선 승리를 위해 힘쓰겠다는 분을 외면하는 것은 옳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홍 의원은 당에서 존중받을 자격이 있는 분"이라며 "홍 의원이 돌아와 흔들릴 당이라면 집권을 포기해야 한다"고 찬성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SNS에서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은) 당장 급한 게 아니라고 하셨지만, 억울하게 쫓겨나 1년 2개월을 풍찬노숙했다"며 "복당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고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하태경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30명 다선은 찬성 쪽인데, 문제는 70명의 초·재선"이라며 "의총에서 거수로 (복당) 찬반 투표를 한다면 반대가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홍준표 "尹에 애걸하면서 나는 왜 막나…모두 받아야"(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