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위조직 광화문포럼에 첫 연설…지도부 등 약 60명 참석 세과시
"국민능력개발 1인당 평생 2천만원 지급"…빅3 현금 공약 가열
정세균, 대권 세몰이 시동…"불평등의 축 무너트리겠다"(종합)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불평등 척결'을 기치로 내걸고 차기 대권을 향한 세몰이에 시동을 걸었다.

내달 공식 출마 선언을 앞둔 정 전 총리는 11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 첫 공개 행사에서 '담대한 회복, 더 평등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여권 내 친위조직인 광화문포럼에 정 전 총리가 참석한 것은 처음으로, 이날 행사엔 당내 의원 약 60명이 모습을 드러내 두터운 지지세를 과시했다.

정 전 총리가 총리직 퇴임 후 여의도를 찾은 것 역시 이날이 처음이다.

민주당 지도부도 총출동했다.

송영길 대표가 축사를 했고 윤호중 원내대표와 김용민 강병원 백혜련 최고위원, 박완주 정책위의장, 김영호 당 대표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정 전 총리는 연설에서 "금전적 어려움 없이 직업능력을 평생에 걸쳐 개발할 수 있도록 '국민 능력개발 지원금' 제도를 도입하자"며 "국민 1인당 평생 2천만 원, 연 최대 500만 원을 지급하자"고 말했다.

정세균, 대권 세몰이 시동…"불평등의 축 무너트리겠다"(종합)

앞서 내놓은 '사회 초년생을 위한 1억원 통장', 기업의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지식재산처 설립 제안에 이은 세 번째 정책 공약이다.

정 전 총리의 이번 제안을 계기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등 빅 3 간의 '현금 공약' 경쟁이 가열될 조짐이다.

정 전 총리는 손실보상제와 관련해선 "이견이 있는 소급적용을 차치하더라도 곧바로 입법을 진행해야 한다"며 "재정 투입을 통한 추가 지원으로 소급적용에 대한 국민 요구를 해소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재정은 국민을 위해 쓰는 돈이다.

국민이 없는데 국가가 무슨 소용이냐"고 했다.

정 전 총리는 특히 "국민의 적인 불평등의 축을 무너뜨려야 한다"며 "우리 시대의 진정한 정의는 사회 불평등을 척결하는 일로, 저는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보와 보수를 따지고 멱살 잡는 드잡이 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진보든 보수든 모든 국민이 통용할 수 있는 궁극적 정의는 더 평등한 세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평등한 대한민국이라는 자동차엔 4개의 바퀴가 필요하다"며 "앞바퀴 두 개는 평등한 K회복과 V자 경제반등, 뒷바퀴 두 개는 혁신과 돌봄"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연설 말미에 매점에서 빵을 팔며 학교에 다녔던 어려웠던 유년 시절을 소개하고 "제 삶은 모든 선택에서 편한 것보다 힘든 일을 선택했다"며 "김대중의 길, 노무현의 길, 문재인의 길도 어려운 길이었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12일엔 프레스센터에서 '대한민국을 생각하는 호남미래포럼'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하고 호남 구애에 나선다.

호남미래포럼은 광주·전남 출신 인사들로 구성된 단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