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2시20분경 인사청문회법 제6조 제3항에 따라 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4일까지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요청은 국회가 원래 시한이었던 지난 10일까지 세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청와대에 보내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시한을 넘길 경우 대통령은 열흘 이내에서 기한을 정해 재송부요청을 할 수 있고, 이 기한까지도 국회가 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대통령은 장관을 그대로 임명할 수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