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평의 문제, 계파적 이해관계나 사감 작용하면 안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사진)의 국민의힘 복당에 대해 "막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0일 오후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 출연해 홍 의원의 복당과 관련 "제 개인적으로 홍준표 전 대표와의 악연도 몇 가지 있지만 반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사실 저희 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전 총장이라든지 아니면 안철수 대표에게 문호를 열겠다고 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안 대표 같은 경우는 과거 저희 당을 굉장히 신랄하게 비판했던 적도 많고, 윤 전 총장 같은 경우 저희 당 출신 대통령 2명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스펙트럼에게까지 문호를 열겠다는 당이라고 한다면 공천 때문에 싸우고 나간 홍준표 대표가 들어오는 것을 막을 이유가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건 형평의 문제라고 본다. 계파적 이해관계나 개인적인 사감이 작용하면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면서 "오늘자로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선언했다.

홍 의원은 "저는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다"면서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적으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당헌 당규가 정한 절차에 따라 복당 신청서를 쓰고 심사를 받는 복당 절차를 밟겠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다시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