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에 도전하는 김웅 의원이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복당 문제로 온라인 설전을 벌이던 중 "경계 받을 만큼 초선들에 대한 바램과 변화 요구가 거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0일 YTN 뉴스와 인터뷰에서 "변화 요구는 (정치한 지) 오래되신 분들이 이야기하는 거로 막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홍 의원 복당 찬성 여론도 많다"는 질문에 "지금 저희 당이 보궐선거 이후 예전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며 "여론조사 비율 떠나서 전략적으로 우리 당이 어느 방향으로 가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높았을 때 야당이 손뼉만 쳐줘야 하는 건 아니지 않나"라며 "지지율 높아도 잘못된 부분 지적해야 올바른 정당정치다"라고 말했다.

송파 지역구 불출마 선언과 관련한 질문에는 "당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변화고 청년들과 약속을 지키는 모습이다"라며 "초선이 당대표 하는 것은 커리어 쌓기 아니냐는 말도 많이 나오는 것 같은데 사심 없이 당대표 역할 하고 정치적 각오 보여드리기 위해서는 자기희생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정치적 자산은 송파갑 지역구기 때문에 그걸 내려놓는 모습 보여야 우리당 변화된 모습 청년들에게 약속 지키는 모습 납득시킬 수 있다"고 부연했다.
김웅 의원 _ 사진=연합뉴스

김웅 의원 _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정치적 조언과 관련해서는 "다른 당권 주자들과 세게 붙어라라고 조언해줬다"며 "'훌륭한 분들 많은데 네가 왜 나왔느냐 이걸 국민들에게 명확하게 밝혀라'라는 했다. 여러 선배님 불편하게 해드리겠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할 방안'과 관련한 질문에는 "윤석열 총장을 가장 잘 알고 있다. 어떤 것으로 움직이는지 알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은 대의명분으로 움직이는 사람이다. 우리 당 들어오고 싶더라도 도로 한국당 되면 대의명분이 없다. 새로운 얼굴로 바뀌고 노동자와 서민 위한 당 되면 들어오지 말라고 해도 반드시 들어올 것이다"라고 호언장담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써 김 의원에 "부디 자중하라"고 타일렀다.

홍 의원은 "철부지가 세상모르고 날뛰면 설득해 보고 안 되면 꾸짖는 것이 어른의 도리"라면서 "염량세태가 되다 보니 선후배도 없고 위아래도 없는 막가는 정치가 되어 간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제가 세게 이야기하는 것을 누구에게 배웠겠나"라며 "'노욕이다. 정계 기웃대지 마라'라고 과거 전과까지 꺼내어 공격하시던 선배님의 모습을 보고 배운 것 아니겠나"라고 되받았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_ 사진=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_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홍 의원은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이제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라며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는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 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다"라며 "지난 총선의 불가피한 탈당도 국민의 선택을 다시 받음으로써 더이상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전했다.

지난 대선 당시 득표율 2위를 기록했던 홍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받지 못하자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