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친정'인 국민의힘 복당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홍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복당 신청서를 제출한 뒤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4·15 총선 직전 당의 공천 배제에 반발, 탈당한 지 1년 2개월만이다.

그는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홍 의원은 "지난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면서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기에 복당 추진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직전 지도부에서) 내가 개인적 악연 있었던 사람이 당을 이끌고 있었기 때문에 복당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며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겨냥했다.

홍 의원은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차기 대권 도전 여부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당에 들어가서 말하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다만 "두터운 지지층이 있는 지역을 기반으로 정당을 꾸려가는 게 한국 정치의 현실이다.

국민의힘은 영남을 기반으로 하는 당"이라며 '영남 불가론'을 일축했다.

황교안 전 대표의 정치재개와 맞물려 홍 의원 자신의 복귀가 퇴행이란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선 "그는 지난 공천에 책임이 있는 가해자이고, 나는 아무런 사유 없이 공천 배제된 피해자"라며 "엮어서 평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반박했다.

홍 의원의 복당은 신청서 접수 후 대구시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중앙당 최고위원회(비상대책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뤄진다.

복당 논의는 일러야 차기 지도부 구성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총선에서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당선된 의원은 아직 무소속인 홍준표 윤상현과 복당한 권성동 김태호 의원 등 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