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 백신 접종으로 일상회복의 대장정이 시작됐다"며 "좀 더 접종이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백신 접종에 앞서가는 나라들과 비교도 하게 되지만 백신 개발국이 아니고, 대규모 선 투자를 할 수도 없었던 우리의 형편에,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이 우리의 방역 상황에 맞춰 백신 도입과 접종 계획을 치밀하게 세우고 계획대로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충분한 백신을 확보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 부족과 수급 불안정으로 인해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기업들까지 힘을 보탠 전방위적 노력으로 우리 국민 두 배 분량의 백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3차 접종의 가능성과 변이바이러스 대비, 미성년자와 어린이 등 접종대상의 확대, 내년에 필요한 물량까지 고려해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접종 속도도 높여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목표를 상향해 6월 말까지 1300만명 이상 접종할 계획이고, 9월 말까지 접종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이라며 "정부는 대규모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우리의 의료체계와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