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가 중화권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얼리버드 여행상품을 발굴한다.

제주관광공사, 중화권 개별관광객 유치 여행상품 발굴

제주관광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제주 관광 재도약을 위해 중화권 시장의 체질 개선과 도내업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글로컬 상품 발굴'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글로컬 상품은 현지의 사람·문화·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의 여행 트렌드에 맞춰 글로벌 감성과 제주만의 매력적인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여행상품이다.

상품개발은 도내업계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발굴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코로나19 이전 중국 인바운드 시장의 문제점인 과도한 송객수수료로 인한 저가 단체관광상품의 폐해를 개선하고 도내 로컬여행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한다.

제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을 통해 관광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목적이 있다.

공모는 10일부터 6월 11일까지 5주간 이어진다.

도내 일반여행업에 등록된 업체 또는 도내 일반여행사와 관광콘텐츠 업체의 컨소시엄 구성으로도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공사는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내·외부 전문가 서면 평가와 현장실사를 통해 최종 5개 상품을 선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