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172명·7일 204명 특별기로 각각 입국
인도서 1·2차 귀국한 교민 등 376명 중 11명 확진…1명은 미결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인도에서 1·2차로 귀국한 우리 교민 등 376명 중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보도참고 자료를 통해 "4일 인도발(發) 부정기편 입국자 172명 중 확진자가 2명 발생했고 170명은 '음성'이며, 7일 부정기편 입국자 204명 중에서는 확진자가 9명 발생했고 194명은 음성, 1명은 미결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교민 172명이 인도 첸나이에서, 7일에는 교민과 외국인 등 204명이 인도 벵갈루루에서 각각 입국했다.

음성이 확인된 364명은 7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생활을 하며, 이후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게 된다.

이들은 시설 퇴소 전 입국 6일차에 한 차례 더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해제 전인 입국 13일차에 보건소에서 또다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앞선 두 편에 이어 인도 뉴델리 주재 한국 기업 관계자 164명을 태운 세번째 특별기편이 이날 도착했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