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 당대표론 놓고 SNS설전…"좀더 공부하라" 충고엔 막말 사례로 되받아
홍준표 "일찍 핀꽃 일찍 시들어" 김웅 "조화처럼 사시라" 응수(종합)

무소속 홍준표(67) 의원은 9일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초선 김웅(51) 의원을 겨냥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라면서 시기상조론을 거론하며 이같이 비판했다.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초선 당대표론을 내건 김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홍 의원은 이어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며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

보다 못해 한마디 했다"고 꼬집었다.

40대 당 대표가 다수 배출됐던 영국이나 유럽의 사례와 관련해서는 "영국·유럽에서는 16세에 정당에 가입해 정치활동을 시작, 40대 초반에 이미 다선, 중진의원이 된다"며 실정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 선배들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서 한번 떠보려고 하고 있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고 되물었다.

김 의원이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조언을 구한 것 등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의 비판은 또한 김 의원이 자신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라디오에서 "당원들이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불쾌감을 피력한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

홍준표 "일찍 핀꽃 일찍 시들어" 김웅 "조화처럼 사시라" 응수(종합)

홍 의원의 비판에 김 의원은 SNS를 통해 "꽃은 시들기 위해 피는 것이고, 찰나의 미학이 없는 정치는 조화와 같다"며 공개 반박했다.

그러면서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며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홍준표)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좀 더 공부하라'는 홍 의원의 말에는 홍 의원이 2011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저축은행 관련 불법 자금 의혹을 묻는 기자에게 '그런 거 왜 묻나.

그러면 진짜 맞는 수가 있어'라고 말한 것 등 과거 막말 사례를 거론하며 "나이 어린 기자나 힘없는 노동자에게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알아듣겠다"고 되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