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올라온 부실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지난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올라온 부실 급식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군이 잇달아 나온 병사 부실 처우 폭로에 대책을 쏟아냈지만 또다시 ‘부실 급식’ 폭로가 제기됐다. 군이 ‘반찬 10~20g 증량’, ‘고기 10% 증량’ 등의 해결 방안을 쏟아낸 직후 나온 폭로다. 군의 해결 방안이 말 뿐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신을 육군 39사단 소속이라고 소개한 한 병사는 지난 8일 페이스북의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한다”며 자신이 받은 급식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나온 도시락에는 밥과 계란찜 두 조각과 김치만 있다. 해당 SNS 페이지는 지난달부터 잇달아 병사들이 부실 처우를 받은 사진을 올리며 폭로 창구가 됐다. 이 글에는 “내 건 (같은 식단에) 콩나물만 하나더 추가됐다”, “슬슬 우리 부대도 나올때 됐는데” 등의 댓글도 올라왔다.

자신을 육군 제1군수지원사령부 소속이라 밝힌 한 병사도 부실 급식을 폭로했다. 해당 병사는 “작년에 비해 급식 예산이 늘어난 상황에서 저희 부대 용사들은 아이러니하게도 줄어든 반찬들을 먹고 있다”며 “격리자 관련 배식 문제가 화두에 올라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격리자들에게 지나친 배식으로 인해 피격리자 용사들이 배고픔에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군은 현재 휴가에서 복귀한 병사들을 대상으로 2주 간의 격리를 시행하고 있다. 앞서 잇단 폭로에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에 발생한 격리 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최단기간 내에 부모님의 마음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격리 장병의 생활 여건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국방부는 지난 7일 서 장관 주재로 제11차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기본 급식비를 인상하고 병사들이 선호하는 육류 메뉴를 10% 가량 증량하겠다는 방안까지 내놓은 상황이다. 김성준 인사복지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량 및 균형 배식’의 기본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간부 중심의 배식 관리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차 휴가 복귀 등으로 인해 부대 내에 격리된 병사들에게도 일반 병사들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을 보장하겠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군 최고 지휘관 회의에서 이같은 해결방안을 내놓은지 하루만에 또다시 부실 급식 폭로가 나오며 부실 급식 문제가 병사들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군 지휘관과 간부들의 인식 변화가 선행되지 않고는 고질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육군 39사단 관계자는 “부식 청구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나 전반적으로 아침 식단 메뉴 편성이 장병들 눈높이에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부대는 현장 감독을 통해 장병들 입맛에 맞게 음식이 조리되고 충분한 양이 급식되도록 더욱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1군수지원사령부 관계자는 “관련 제보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식단 메뉴가 충분히 급식됐는지, 장병 1인당 정량이 청구되고 수령됐는지, 그렇지 못했다면 왜 그런 현상이 발생했는지 등을 철저하게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관계 확인을 바탕으로 장병들에게 맛있고 충분한 양의 급식이 배식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고 정성어린 지휘 관심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영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