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혁신경제 위해 지식재산처 신설해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9일 "혁신경제로 전환하려면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고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국가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며 가칭 '지식재산처' 신설을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고 "현재 특허청, 문체부, 농식품부, 식약처 등에 흩어져 단순한 등록관리 업무에 그치고 있는 정부의 지식재산권 관리기능을 통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특허 출원은 세계 4위지만 지식재산 보호는 38위에 머물고 있다"며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고 국익과 산업 성장의 방향에 부합하도록 혁신전략을 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한 배상기준 강화, 기술 유출 및 탈취행위에 대한 처벌 등 입법과제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현재 금융의 기능은 부동산 담보에만 치중된 상황"이라며 "특허 등 지식재산을 담보로 하는 혁신금융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