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천년만년 장기집권 망상…文대통령 찬양기사 맨위에 선정할 것"
金 "공부 안하나…알고리즘 편향시 安 본인도 피해자 될 수 있어"
안철수 "포털법안, 전두환식 보도지침"…김남국 "깡통정치인"(종합)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9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포털뉴스 알고리즘 공개법'을 향해 "전두환식 보도지침"이라고 공개 비난하자, 김 의원이 안 대표를 향해 "깡통 정치인"이라고 받아치며 설전이 벌어졌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정부가 포털 기사 배열 순서를 조정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며 "과거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도지침을 떠올리게 한다"고 썼다.

안 대표는 "법안 통과 시 문재인 대통령을 찬양하는 기사가 제일 잘 보이는 위치를 정부가 직접 선정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떻게 이런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며 "'드루킹 사건' 같은 여론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 언론까지 통제하면 천년만년 장기집권 할 수 있다는 망상을 하는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민주주의 망상론자들이 법안을 통과시키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국민이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 대표가 언제부터 공부도 안 하고 콘텐츠 없는 '깡통 정치인'이 됐는지 모르겠다"며 "알고리즘 편향성 문제는 최근 수년 동안 지적돼온 문제"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70∼80%가 포털을 통해 뉴스를 보시하는 상황에서, 알고리즘이 편향된 방향으로 구축된다면 우리의 인식과 사고는 철저하게 왜곡될 수밖에 없다"며 "조작된 여론에 의해서 잘못된 대통령을 뽑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안 대표 본인이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문제"라며 "안 대표도 선정적으로 선동하고 반대할 것이 아니라, 알고리즘에 대해 공부하고, 위험성과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제도적 고민을 함께했으면 한다"고 쏘아붙였다.

앞서 김 의원이 지난 4일 대표발의한 신문법 개정안에는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기사 배열 기준을 정부 위원회에서 점검하게 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은 이 법안에 대해 "포털 사이트에 특정 성향의 언론사가 제공한 기사가 더 많이 노출된다"며 "모든 언론사의 기사가 모이는 포털에서부터 언론개혁이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