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0일 연설 앞두고 여당서도 "3명 다 갈 수 있겠느냐" 기류
'중대 갈림길' 고당서 입장정리 주목…송영길측 "내일 의총까지 봐야"

4·16 개각으로 시작된 인사청문 정국이 주말인 9일 중대 분수령을 맞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등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인사청문 절차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다.

야당이 '임·박·노 사퇴'를 강력 압박하는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장관 후보자 3명 다 안고 가긴 어렵다는 말이 나오면서 여권의 움직임도 긴박해지는 기류다.

여권으로선 '야당 패싱'을 통한 임명 강행이냐 일부 지명철회냐의 갈림길에 서게 된 형국이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특별연설을 앞두고 이날 저녁에 열리는 고위 당정청에서 청문정국 해법이 가닥을 잡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하며 여론을 더 살필 가능성도 제기된다.

野 임·박·노 사퇴강공에 與도 막판고심…청문정국 분수령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도 야당의 사퇴 요구를 받는 이른바 '임·박·노' 3인 문제에 대해 장고를 거듭했다.

당에서는 후보자 3명 모두 결정적인 낙마 사유는 없다는 판단과 함께, 쇄신을 기치로 새로 구성된 지도부 입장에서 민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차원에서 정무적 결단을 할 필요가 있다는 요구가 동시에 터져나오는 상황이다.

한 당내 인사는 "여당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할 정도로 민심의 눈높이에 보기에 맞게 결단해야 국민이 보기에 변했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당에서는 송 대표가 문 대통령의 연설 전인 이날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관련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할 필요가 있다는 말이 많다.

한 핵심 당직자는 "송 대표가 윤호중 원내대표와 논의해서 조율되면 오늘 고당에서 당 입장을 전달하지 않겠느냐"면서 "다만 문 대통령의 인사권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입장을 공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에서는 3명 후보자 모두에 대해 지명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어렵더라도 임혜숙 후보자 정도의 '희생'은 불가피하다는 말이 많다.

다만 일각에서는 송 대표가 10일 오후 새 지도부 출범 후 처음 진행되는 대면 의원 총회까지 거친 뒤에 입장을 정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송 대표측 관계자도 "아직 최종적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면서 "의총에서 당내 의원들 생각까지 다 들어 본 다음에 최종적 입장을 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도 문 대통령에게 지명철회를 요구하면서 '임·박·노 사퇴' 총공세를 벌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특별연설과 관련, "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 과정에서 김부겸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 문제도 연계하는 모양새를 취하며 지렛대로 사용하고 있다.

아직 김 후보자에 대해 최종적으로 불가 판단을 내린 것은 아니지만, 여권이 '임·박·노' 3인에 대해 결단하지 않을 경우 국회 표결에서 협조할 수 없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의석 규모(174석)상으로는 민주당 단독 인준(재적 과반 출석에 출석 과반 찬성)도 문제가 없지만, 이 경우 의회 독주 프레임으로 민심의 역풍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한병도,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12일 만나 김 후보자 국회 인준 표결을 위한 본회의 개최 문제를 논의한다.

野 임·박·노 사퇴강공에 與도 막판고심…청문정국 분수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