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휴가를 나온 군 장병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지난 3월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휴가를 나온 군 장병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군이 오는 10일부터 각 부대가 병사들의 최대 35%까지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허용한다. 휴가 복귀 뒤 예방 차원에서 시행되는 2주 간의 격리를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로 운영하기 위해서다. 군 당국이 부실 급식과 열악한 격리 시설 등에 대한 병사들의 잇단 폭로에 내놓은 고육지책이지만 방역과 군 전력 운영 등에 구멍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부는 오는 10일부터 전체 부대원의 휴가자 비율을 최대 35%까지 늘릴 수 있도록 했다. 종전에 최대 20%까지 가능했던 비율을 대폭 늘린 것이다. 이에 따라 중대·소대 등 각 부대의 하급 단위 전체가 휴가를 가는 것이 가능해졌다. 500명의 부대원이 있는 대대라면 150명 안팎의 인원인 예하 중대 전체가 휴가를 갈 수 있다는 의미다.

이는 병사들이 휴가에서 복귀하면 별도 격리 시설 대신 생활관 전체를 코호트 격리 시설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한 공군 부대는 영하 27도의 추운 겨울 날 난방 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폐건물에 병사들을 격리했고, 한 육군 부대는 벽과 천장에 곰팡이가 가득한 시설에 병사들을 격리해 논란을 빚었다. 군은 현재 부대 내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휴가 복귀 병사들을 2주간 예방 차원에서 격리하는데 임시 시설을 마련하는 대신 생활관 자체를 격리 시설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군 매점(PX·BX) 상품 배달 제도도 시행한다. 격리된 병사들이 휴대전화 메신저로 에서 사고 싶은 품목을 주문하면 이들에게 급식을 배식할 때 해당 물품들을 함께 배달해주겠다는 구상이다. 부실 급식 논란이 계속되자 비(非)격리 병사들처럼 격리 병사들도 매점에서 간식을 사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안이다. 군은 이밖에도 짜장·카레소스, 참치캔, 컵라면 등을 격리시설에 비치하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부대별 상황이 다르고 병사마다 휴가일수나 희망 날짜가 다르므로 강제하진 않을 것”이라며 “출발하는 날짜가 같지 않더라도 같은 중대원끼리 복귀날짜를 최대한 맞추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군 당국이 쏟아낸 이같은 해결책이 현장에서는 혼선을 부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중대 전체 휴가가 시행돼 이들이 함께 코호트 격리될 경우, 한 명의 확진자만 발생하더라도 부대 내 감염자 수가 더욱 크게 늘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부대의 방역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군 지휘관과 간부들의 인식 변화가 선행되지 않고는 고질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목소리도 크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폭로가 거듭 나온지 일주일이 지난 지난달 28일에서야 국회에서 유감을 표하고 국방부 차원의 해결 방안들을 내놓았지만 그 뒤에도 병사들의 부실 급식 폭로 등은 잇달았다.

송영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