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心 잡아라" 손짓 속 등거리 두는 '文의 복심들'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 레이스가 예열되는 가운데 '문재인의 사람들'이 몸낮추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권주자들이 잇따라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자칫 '문심'으로 비칠까 우려해 각 경선캠프와 등거리를 유지하는 모양새다.

역설적으로는 '친문 적통' 후보가 없는 상황을 방증하는 것 아니겠냐는 해석도 나온다.

9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은 최근 미국에서 귀국한 뒤 물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한 차례 만났고, 이낙연 전 총리와도 통화를 갖고 조만간 만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주자를 지지하거나 경선캠프에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경선이 끝난 뒤에는 당 지도부나 후보의 요청에 따라 본선 승리를 위한 역할을 다시 맡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양 전 원장과 가까운 여권 관계자는 "양 전 원장이 특정인을 도우면 그 자체가 당내 분란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그게 누구든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후보를 중심으로 단결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文心 잡아라" 손짓 속 등거리 두는 '文의 복심들'

친문 핵심 원로인 이해찬 전 대표 역시 정권 재창출을 위한 간접지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 관계자는 "친문 진영 일각에 과거 대선 경선에서 대립각을 세웠던 이재명 지사에 대한 반감이 남아 있지만, 이해찬 전 대표는 이 지사도 소중한 당의 자산으로서 함께 가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측근 참모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도 경선 국면에서 '중립'을 표방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최재성 전 정무수석 등 직전까지 청와대에 몸담았던 인사들도 특정 캠프에 들어가지 않고 신중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 전 수석은 "제가 지금 움직인다면 문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文心 잡아라" 손짓 속 등거리 두는 '文의 복심들'

이런 가운데 일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개인의 정치적 인연에 따라 각 캠프로 뿔뿔이 흩어지기도 했다.

자치발전·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낸 민형배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국민소통수석 출신 윤영찬 의원과 일자리수석을 지낸 정태호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를 돕고 있다.

전병헌·강기정 전 정무수석은 정세균 전 총리를 측면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