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한동 전 국무총리(사진)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이 전 총리는 이날 정오께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정해지지 않았다.

고인은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제10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응시하여 합격한 뒤 서울지법 판사, 서울지검 부장검사, 특수 1부장을 지냈다.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민주정의당 소속으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 뒤 2000년 제16대까지 6선 의원을 지냈다.

이후 자민련 수석부총재를 거쳤고 김대중·김종필(DJP) 공동정부 시절 제33대 국무총리에 임명돼 2년 2개월간 재임했다.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 최초의 국무총리였다.

조수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