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어버이날 맞아 "희생에 감사…백신 확보 최선"

여야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의 헌신에 존경의 뜻을 표하면서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자식의 행복을 위해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모든 부모님께 머리 숙여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어르신이 올해도 요양시설에서 면회가 제한된 채로 어버이날을 맞이하게 됐다"며 "백신 도입과 접종 과정을 꼼꼼히 살펴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고 직접 얼굴을 보면서 가족의 정을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땅의 모든 부모님, 어르신들의 은혜에 깊은 존경과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며 "후손을 위해 모든 희생을 감내하신 부모님이 계셨기에 현재의 자유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병원에 계신 부모님의 손 한 번 잡을 수 없고 유리창 상봉만 가능하다니 코로나19가 야속하기만 하다"며 "정부는 백신 확보에 모든 방법을 강구해 이른 시일 안에 부모님을 찾아뵙고 온 가족이 자연스레 대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부모 세대의 존엄한 노년을 위한 제도적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엄마가 직장을 포기하지 않고도 아이를 길러낼 수 있고 아빠도 눈치 보지 않고 아이와 함께 할 시간을 보장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척박한 세상에서 거뜬히 살아갈 용기와 당당함을 잃지 않은 것은 부모님의 진정한 사랑 덕분"이라며 "바다보다 깊은 사랑을 우리는 죽는 날까지 기억해야 하겠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